영화 '3일의 휴가' 배우 김해숙 인터뷰
12월 6일 개봉.
배우 김해숙.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해숙.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3일의 휴가'의 배우 김해숙은 시나리오를 선택한 이유를 언급했다.

배우 김해숙은 2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3일의 휴가'(감독 육상효) 관련 인터뷰에 나섰다.

'3일의 휴가'는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의 힐링 판타지 영화. 김해숙은 죽은 지 3년이 되던 어느 날,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휴가를 받고 지상으로 내려온 엄마 복자 역을 맡았다.

극 중에서 복자는 처음부터 감정을 드러내기보다는 미처 알지 못했던 진주의 속내를 알아가면서 변화를 드러내는 캐릭터다. 김해숙은 "처음에는 힘들었다. 현실에 있는 어머니와는 다르니까. '너무 슬프면 울리기 위해서 만들었다는 오해를 받겠다'는 생각도 했다. 영화를 보면, 엄청 울 것이라는 것을 뒤집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울음 터지는 슬픈 순간들과 더불어 웃음이 터지는 장면들도 더러 존재한다. NG가 많기도 했다는 김해숙은 "웃기는 부분도 감정이 깨질까 봐 그것을 조절하는 것도 힘들었다. 민아 씨랑 서로 안 보면서 툭툭툭 이야기해야 하니까. CG 작업을 해서 귀신이 뿅 하는 것이 아니라 못 본 것처럼 이야기해야 했다. 나랑 신민아, 황보라 배우가 함께 연기하는 장면에서도 NG가 3~4번 났다. 민아가 힘들었을 거다. 코앞까지 간 적도 있어서 눈 마주치다가 NG도 많이 났다"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국민 엄마라는 타이틀이 붙을 정도로 드라마, 영화를 통틀어 수많은 엄마를 연기했던 김해숙. 특히 복자의 어떤 면에 끌려서 시나리오를 선택했느냐는 질문에 "엄마 역할을 할 때, 사명감이나 책임감 같은 것을 느낀다. '3일의 휴가'의 복자 캐릭터도 이때껏 한 번도 나오지 않은 엄마였다. 영혼으로 이승에 내려온 것이지 않나. 일찍 부모님과 헤어지신 분들도 문득 생각이 날 것 같다. 요새 너무 화려하고 자극적이고 말초적인 것이 많이 나오지 않나. 각박해진 세상에서 조금이라도 영화를 보면서 자신을 돌아보고 따스한 가족을 그릴 수 있는 영화라는 생각으로 이 영화를 선택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연출을 맡은 육상효 감독에 대해 따뜻한 마음을 지닌 분이라고 밝히며 김해숙은 "장난도 쳐도 다 받아주신다. 연출적으로 많이 깨어 계셨다. 감독님도 힘드셨을 거다. 가장 흔한 이야기이자 오해할 수 있는 소재를, 담백하게 풀어나가신 것을 보면 깨어있는 분이신 것 같다. 나중에 감독님께서 또 한다고 하시면, 또 가고 싶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3일의 휴가'는 12월 6일 개봉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