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사진 = 플러스엠엠터테인먼트
'서울의 봄'/사진 = 플러스엠엠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7일간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은 지난 28일 23만2273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236만4625명이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로 김성수 감독 연출을 비롯해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등이 출연한다.

2위는 '프레디의 피자가게'(감독 에마 태미)로 8075명의 관객을 동원, 57만5964명 관객을 누적했다. 3위는 일본 애니메이션 '그대들은 어떻게 살것인가'(감독 미야자키 하야오)로 5696명이 관람해 196만669명 누적 관객수를 기록하고 있다. 뒤를 이어 '헝거게임: 노래하는 새와 뱀의 발라드'와 마블 영화 '더 마블스'가 이름을 올렸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