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선균-지드래곤/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이선균-지드래곤/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이선균(48)과 그룹 빅뱅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이 연루된 마약 사건에 대해 '무리한 수사'라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 가운데, 경찰이 입장을 밝혔다.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관계자는 13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마약범죄 수사는 국립과학수사원 감정 결과뿐 아니라 관련자 진술, 포렌식 자료 등을 종합해 혐의 유무를 판단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선균에 대해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정밀감정 결과 '음성', 지드래곤에 대해서는 간이 시약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것과 관련 "그렇다고 해서 무리한 수사라고 단정하는 것은 다소 무리한 판단"이라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기 전인 입건 전 조사(내사) 단계에 해상 사실이 알려져 수사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계속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명확한 물증 없이 진술만 가지고 수사에 착수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맞다"고 인정했다. 관계자는 "수사 대상자가 다른 사람 범죄에 대해 진술할 때 확인하지 않을 수 없으니 입건 전 조사를 한 것인데 그 내용이 알려진 것"이라며 "저희는 할 수 있는 것들을 차근차근히 해나가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경찰의 이같은 지적에 대해 입장을 밝힌 가운데, 대중 역시 갑론을박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진술만 있었을 뿐인데, 수사가 공개적으로 진행된 것은 무리한 수사가 맞다", "내사 단계의 일이 보도된 게 문제, 경찰이 가장 잘못한 것은 보안 문제에 실패한 것"이라는 등의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반면, "진술 단계에서 혐의 가능성이 있는 사람의 이름이 언급됐는데 이에 대해 수사하지 않는 것 역시 문제 아닌가", "경찰은 경찰의 의무를 다 하고 있는 것"이라는 입장도 있다.

한편, 이선균에 대한 경찰 조사는 진행 중이다. 그 동안 혐의에 대해 입을 열지 않았던 이선균은 지난 4일 진행된 2차 경찰 소환 조사에서 'A씨가 불면증으로 처방받은 약이라며 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고, '그게 마약인 줄 몰랐느냐'는 경찰의 물음엔 '몰랐다'고 답했다고 측근은 전했다.

지드래곤은 지난 6일 오후 자진 출두해 경찰 조사를 마쳤다. 지드래곤은 모발과 소변 등을 제출하며 마약 투약 여부에 대해 적극적으로 입증하겠다는 입장이다. .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