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외로워"→"혼자도 괜찮아" 이동욱·임수정, 직접 밝힌 싱글 라이프 ('싱글 인 서울')


배우 이동욱과 임수정이 자신들의 실제 싱글의 삶에 대해 고백했다.

3일 오전 11시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박범수 감독을 비롯해 이동욱, 임수정, 장현성, 이미도, 지이수 등이 자리했다.
[종합] "외로워"→"혼자도 괜찮아" 이동욱·임수정, 직접 밝힌 싱글 라이프 ('싱글 인 서울')
'싱글 인 서울' 박범수 감독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박범수 감독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은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이동욱 분)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임수정 분)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웰메이드 현실 공감 로맨스다. 현진의 든든한 지원군인 출판사 대표 진표(장현성)와 절친한 친구인 책방 주인 경아(김지영), 오지라퍼 출판사 편집 팀장 윤정(이미도), MZ세대 출판사 디자이너 예리(지이수) 등이 함께 어우러져 앙상블을 낸다.

박범수 감독은 극중 대부분의 캐릭터가 싱글이라며 "처음에 다른 캐릭터들은 싱글로 설정하지 않았는데, 제목을 봤을 땐 다 싱글이어도 상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의도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동욱과 임수정을 캐스팅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박 감독은 로맨스 장르 영화는 배우의 비주얼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이동욱과 임수정을 떠올렸다고 했다. 이동욱을 먼저 픽스했고, 가장 잘 어울릴 만한 배우가 임수정이라고 생각해 캐스팅을 제안했다. 앞서,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짧은 분량이지만, 연인이었던 관계를 연기한 바 있는 이들에 대해 이른 바 '소취 커플'(소원 성취 커플)이라는 바람이 많았다고.
'싱글 인 서울' 이동욱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이동욱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임수정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임수정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에 대해 이동욱은 "제가 전 남자친구 역할로 2분 정도 나왔는데 많이들 좋아해 주셨다"며 "팬 분들이 둘이 오래 연기하는 걸 보고 싶다고 하셨는데 이번 기회에 같이 연기를 할 수 있어 좋았다"며 웃었다.

임수정은 드라마 촬영 당시 이동욱을 처음 봤다면서 "당시 촬영 중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는 순간 후광이 비쳤다. 아직도 안 잊혀진다"라고 말했고, 이동욱은 "그건 조명이 진짜 그랬다"고 화답해 웃음을 안겼다.

임수정은 이어 이동욱에 대해 "연기를 너무 잘하는 배우이자, 연기에 진심인 사람이다. 이번 작업에서도 매번 아이디어를 가져와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 면을 많이 배웠다"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 그러면서 '싱글 인 서울'의 작품의 매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동욱 배우 존재 자체가 매력이다"라고 답하며 이동욱과의 호흡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동욱과 임수정은 자신들의 '실제' 싱글 라이프를 밝히기도 했다. "연애 세포가 죽어가는 거 같다"는 이동욱은 "외롭다, 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는 삶에 익숙해져서 영호에 이입이 됐다"며 "영화에 굉장히 현실적인 이야기가 많다. '내 얘기다'하는 포인트가 많다"고 관람 포인트를 전했다.

이동욱은 특히, 영호 캐릭터와 실제 자신과 비슷한 점으로 "집을 깔끔하게 유지하려고 한다. 청소를 제가 안 하면 아무도 안 해준다"라며 "널부러져 살았더니 안 되겠더라. 최소한 집은 깔끔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임수정은 "현진은 '혼자가 싫어'라고 하는데 저는 싱글 라이프가 오래 되다 보니 혼자도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설렘이 느껴지거나 친해지고 싶은 사람이 있으면 직진한다. 강력하게는 아니지만 상대가 느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싱글 인 서울'  이미도/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이미도/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지이수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지이수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장현성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글 인 서울' 장현성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미도는 임수정과 연기하면서 "(임)수정 언니가 아름다움을 내려놨더라"고 웃으며 "저도 더 내려놓고 열심히 찍었다"고 말했다. 또, 지이수는 '회식의 달인' 콘셉트인 캐릭터 소화를 위해 맥주와 소주를 5박스씩 사서 소맥 말기 연습에 매진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장현성은 가장 좋아하는 로맨스 영화가 '노팅힐'이었다며 "지금은 '싱글 인 서울'이 더 좋다"고 말하며 웃었다.
[종합] "외로워"→"혼자도 괜찮아" 이동욱·임수정, 직접 밝힌 싱글 라이프 ('싱글 인 서울')
오는 29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