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이현이, 'SBS 연예대상' SBS 아들·딸 상…"'아버지'SBS 사장님, 감사드린다"


김준호·이현이, 'SBS 연예대상' SBS 아들·딸 상…"'아버지'SBS 사장님, 감사드린다"
사진=SBS 연예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예대상 방송 캡처
김준호, 이현이가 '2022 SBS 연예대상'에서 2022 SBS의 아들·딸상을 받았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탁재훈, 장도연, 이현이가 MC를 맡았다.

올해 신설된 이 상은 올해 SBS 예능에서 화면 노출 시간이 가장 긴 예능인에게 수여된다.

김준호는 남자 출연자 가운데 올해 SBS 예능 출연 시간이 856분 45초로 가장 길었다. 김준호는 “저는 최우수상을 생각하고 나왔다”며 떨떠름해했다. 이어 “저는 SBS 공채 5기 개그맨이다. 1년 하고 KBS에서 20년 하다가 돌아왔는데 맏아들이 돼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여자 출연자 중에서는 이현이가 479분 18초로 가장 길었다. 이현이는 “올 한 해 저희 남편이 집에서 저를 본 시간보다 SBS 화면에서 본 시간이 길다고 할 정도로 SBS에서 많이 했다. ‘골때녀’, ‘동상이몽2’ 식구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아버지, SBS 사장님께 특히 감사드린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