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순·배수진, 불거지는 '진정성 의혹'
데이팅 프로그램 유명세가 낳은 셀럽
"개인 홍보 아니냐" 지적
배수진, 옥순./사진=SNS
배수진, 옥순./사진=SNS


들어올 땐 일반인이지만, 나갈 땐 셀럽이 된다. 일반인을 대상으로한 소개팅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방송에 출연한 일반인들이 유명인으로 거듭나고 있는 모습이다.

최근 소개팅 프로그램의 흐름은 출연과 동시에 유명세가 약속된다는 것. 이런 모습은 사랑을 찾겠다는 본질보다 개인을 홍보하려는 마케팅 수단으로 비춰지기도 한다.

'나는 솔로'에선 최근 또 한명의 연반인(연예인+일반인 합성어)이 탄생했다. 연예인같은 미모와 유쾌한 성격으로 시청자들의 호감을 샀던 옥순이다.

지난 31일 엔큐큐·SBS플러스 ‘나는 솔로’ 6기가 출연자들 간의 최종 선택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영철과 영숙, 영호와 영자가 커플이 됐다. 결혼을 한 커플의 정체는 영식과 정숙이었다. 처음부터 옥순만 바라본 영수는 옥자의 최종 선택 거부로 커플이 되지 못했다.

이후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강한 확신이 없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러면서 데이트가 좋았다는 이유로 선택하면 후회가 될 것 같았다”고 밝혔다. 사랑하지 않는 감정에 대해 비판할 이유는 없다. 다만 옥순이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방송에 대한 진정성 문제가 불거졌다.

이날 옥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해명 글을 올렸다. 옥순은 “촬영 당시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촬영 종료 이후 (그 분에게) 후회가 많이 남을 것 같아 제가 먼저 적극적으로 다가갔다”고 전했다.

옥순의 적극적인 해명에도 일부 네티즌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한 모양. 누리꾼들은 “영수가 울면서 슬픈 가족 이야기할 때 듣고 있던 옥순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준다. 앞으로 제작인이 출연자 좀 더 꼼꼼하게 분석하고 뽑아야 할 듯. 진정성 있는 사람들로만”, “말 그대로 전 국민 상대로 자기 어필하려고 나온 거라 생각한다” 등의 비판을 보냈다.

시청자들의 과몰입이 만든 논란이라기엔, 옥순의 방송 참여 태도가 명분을 만든다. ‘나는 솔로’ 6기 촬영 당시 "(프로그램에) 놀러 나왔다"는 그의 발언 때문이다. 의도가 어찌 됐든, 사랑을 찾기 위해 나온 출연자의 발언으로 부적절하다는 시청자들의 평이다.
유튜브 채널 '배수진' 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배수진' 화면 캡처
앞서 개그맨 배동성의 딸 배수진 역시 진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MBN ‘돌싱글즈’ 출연으로 유명세를 탄 이후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등 다수의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배수진의 연이은 방송 출연은 부작용을 낳았다. 일각에선 '이혼', '돌싱', '소개팅' 등의 키워드로 등장하는 그의 방송 활동을 두고 '셀프 홍보 수단'이 아니냐는 비판 의견을 쏟아냈다.

한 누리꾼은 배수진의 SNS에 “개인 홍보를 위해 ‘돌싱글즈’를 이용하는 거 아니냐. 그 남자와 꼭 잘 되길”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배수진은 “난 끝까지 진심이었다”라고 해명했다.

배수진의 해명은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앞서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에선 엄마와 함께 합동 소개팅을 진행하며 장난스러운 태도로 임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한차례 논란이 일었고, 이후 2개월 만에 다른 남성과의 열애 사실을 밝혔기 때문이다.

몇 번의 논란은 배수진을 더욱 유명하게 만들었다. 그의 높은 유튜브 채널 조회수가 이를 증명하고 있다. 하지만 '돌싱글즈'에서 보였던 진정성 있는 그의 모습이 바래졌다는 점에선 아쉬움이 남는다.

솔로라는 사실이 생명인 소개팅 프로그램이 기획 의도를 잃어가고 있다. '리얼한 사랑'이란 타이틀을 앞세웠지만 '리얼'하지 않은 아이러니. 피로감이 극에 달한 대중의 발길은 점점 줄어드는 분위기다. 이는 새로운 셀럽을 탄생시키는 데만 집중하는 듯한 제작진에게 던질 물음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