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수현(왼쪽) 일라이/사진=nhemg
수현(왼쪽) 일라이/사진=nhemg


유키스의 수현과 일라이가 현 소속사와 전속 재계약을 체결했다.

소속사 nhemg는 26일 “수현과 일라이가 전속 계약 재계약을 체결하며 기존 멤버들인 기섭·훈·준 과 함께 5인 체제로 팀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수현과 일라이는 유키스의 원년멤버로 멤버들의 교체 및 탈퇴 속 유키스를 지켜왔으며 한국·일본 및 해외 에서 활발한 활동과 꾸준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유키스는 지난 2008년 첫 번째 싱글 ‘New Generation’의 타이틀곡 ‘어리지 않아’로 데뷔 국내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가의 해외 팬들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일본에서 SM, YG등 국내외 아티스트와 파트너쉽을 체결 하고 있는 일본 최대엔터사인 ‘에이벡스’와 6년째 인연을 이으며 대한민국 대표 한류가수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유키스는 멤버 케빈은 지난 3월 전속계약이 만료되어 케빈이 빠진 5인체제로 재정비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