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유선, 이상아/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윤유선, 이상아/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 윤유선과 이상아가 딸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2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딸과 티격태격하는 윤유선과 이상아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제작진으로부터 ‘소녀 주영이를 숙녀로 만들라’, ‘엄마에게 받은 상처를 확인하라’는 미션 카드를 전달받은 윤유선과 이상아는 각자의 방법으로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윤유선은 조심성이 없고 지나치게 털털한 딸 주영이를 숙녀로 만들어 주기 위해 주영이의 방부터 바꿔주기로 한다. 평소 주영이 원했던 셀프 페인팅에 나선 윤유선은 주영이가 계속 오빠 동주와 자신에게 짜증을 내자 점점 화가 나기 시작하고, 결국 폭발하며 서운한 마음에 눈물을 보인다.

이상아는 딸 서진과 함께 난생처음 찜질방 나들이를 하며 속 깊은 대화를 시도하지만 번번이 실패하고, 결국 “사람 많은 곳에서 창피하다”는 서진의 말에 상아모녀는 대화가 단절된 채 집으로 돌아온다.

우여곡절 많은 두 모녀의 미션이 성공할 수 있을지 여부는 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엄마가 뭐길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