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이제훈, 조한철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배우 이제훈, 조한철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내일 그대와’ 이제훈이 조한철을 의심했다.

24일 방송된 tvN ‘내일 그대와‘에서는 두식(조한철)이 유소준(이제훈)에게 미래에 대해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는 장면이 그려졌다.

유소준은 두식에게 “올 겨울에 내가 사라진다. 2년 뒤에 죽을지 살지 알 수도 없고”라며 “미래를 알 수 있는 게 축복이냐고? 천만다행이지. 내 미래가 그렇게 엿 같다는 걸알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두식은 “알려고 하면 할수록 너희 두 사람 더 불행해질 수 있다. 너 나 믿고 한 달만 미래 끊자”고 청했다. 이어 두식은 “너 나 믿어야 해. 미래에서 뭘 보건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행동을 해도 네 편이잖아. 끝까지 믿어야 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유소준은 “내가 아저씨를 어떻게 믿어. 더는 도와달란 말 안 한다. 내가 설마 내 여자 하나 못 지키겠냐”며 두식을 두고 떠났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