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신민아, 이제훈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배우 신민아, 이제훈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내일 그대와’ 신민아가 부모가 되는 것에 껄끄러운 반응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tvN ‘내일 그대와’(극본 허성혜, 연출 유제원)에서는 송마린(신민아)이 유소준(이제훈)에게 자녀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유소준은 송마린에게 “이제 혼인신고서 작성하고 아기 낳고 잘 살 일만 남았다. 애기 빨리 만들어야지?”라고 말했다. 송마린은 “응애, 응애 그 아기?”라며 당황했다.

송마린은 “그런 말 하지 마”라며 질색했고, 유소준은 “나 진심인데 왜? 넌 조그만 꽃순이 싫냐”라고 되물었다.

송마린은 “너는 우리가 부모 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해?”라며 “난 우리 엄마처럼 덜컥 낳고 싶지 않다. 너나 나나 좋은 부모 되겠다는 확신 있을 때까지 절대로 안 돼”라고 못을 박았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