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정현 / 사진제공=캐치팝엔터테인먼트
박정현 / 사진제공=캐치팝엔터테인먼트


가수 박정현이 최고의 공연으로 2016년의 마지막을 수놓았다.

박정현은 지난해 12월 30, 31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연말 단독 콘서트 ‘렛 잇 스노우(LET IT SNOW)’의 마지막 일정인 부산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하며 전국투어의 막을 내렸다.

박정현은 특유의 아름다운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꿈에’, ‘편지할게요’, ‘달아요’, ‘나의 하루’, ‘P.S I LOVE YOU’, ‘You mean everything to me’, ‘몽중인’, ‘하비샴의 왈츠’ 등 최고의 히트곡들은 물론, MBC ‘나는 가수다’에서 불러 큰 화제를 모았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KBS2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의 삽입곡인 ‘딱 좋아’ 등을 열창하며 연말 선물 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박정현은 특유의 감성으로 잔잔한 노래들을 선사하며 감동을 안기다가도, 에너지 넘치는 흥겨운 무대를 꾸며 모든 관객을 뛰게 하는 등 다 같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연말 공연을 만들었다.

특히 ‘달아요’, ‘You mean everything to me’, ‘편지할게요’는 경쾌하게 편곡된 버전으로 선보여 색다른 재미를 안겼으며, 그 동안 쉽게 볼 수 없었던 박정현의 댄스 실력까지 공개해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또 공연 후반부에는 콘서트 타이틀인 ‘LET IT SNOW’에 걸맞게 공연장 내에 눈이 내리는 장관을 연출해 더욱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기도 했다.

박정현의 ‘LET IT SNOW’는 지난 11월부터 광주, 대구, 서울, 부산 등 4개 도시에서 총 7회의 공연을 펼치며 전국의 많은 관객들을 만났으며, 모든 공연이 전석 매진에 가까운 티켓 파워를 보이며 국내 대표 여성 보컬리스트의 위엄을 입증했다.

박정현은 올해 신곡 발표와 공연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