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오민석/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오민석/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오민석이 ‘왕은 사랑한다’에 캐스팅됐다.

MBC ‘왕은 사랑한다’(감독 김상협, 작가 에어본)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격정 멜로 사극이다. 일찌감치 임시완과 임윤아가 주인공에 낙점돼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그런 가운데, 오민석이 주인공 왕원(임시완)의 안타고니스트로 합류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왕은 사랑한다’ 측은 20일 “배우 오민석이 고려를 가지려는 야망을 꿈꿨으나 사랑 때문에 모든 것이 무너져 버린 욕망과 복수의 화신 송인 역을 맡았다”고 밝혔다.

오민석이 연기하는 송인은 권문세족의 숨은 실세이자 왕을 조정해 고려를 손에 쥐고 흔드는 냉혹한 야심가로 세자 왕원과 치열하게 대립하며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 특히 선하고 반듯한 얼굴 뒤에 잔인무도한 본성을 통해 매력적인 악역史에 한 획을 그을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게다가 ‘미생’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출 임시완과의 재회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왕은 사랑한다’ 제작사 유스토리나인 측은 “임시완-임윤아-박환희에 이어 오민석까지 캐릭터와 최고의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최적의 캐스팅이다. 현재 ‘왕은 사랑한다’는 주요배역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촬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팩션 멜로 사극. 올 12월부터 촬영에 들어가 2017년 M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