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오 마이 금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오 마이 금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 마이 금비’ 허정은이 오지호를 돕기 위해 재판장에 나타났다.

16일 첫 방송된 KBS2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 연출 김영조)에서는 교도소에 갇힌 모휘철(오지호) 앞에 나타난 금비(허정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기죄로 교도소에 들어간 모휘철은 좌절했다. 그런 그에게 사기꾼 동료가 나타나 “네 딸이 찾아왔다”고 말했다. 모휘철은 당황하며 “내가 딸이 어딨냐”며 소리쳤다.

결국 금비는 재판장에 나타나 “재판장님 보육원에 정말 가기 싫다. 아빠랑 살게 해달라”고 말했다. 덕분에 모휘철은 풀려났다.

하지만 두 사람은 티격태격했다. 모휘철은 “엄마 이름이 뭐냐”고 물었지만 금비는 “없다”라고 답했다.

또 금비는 모휘철의 냉정한 태도에 “사실대로 말하겠다(아빠가 아니라고 말하겠다)”라고 협박했다. 모휘철은 다시 교도소에 들어가기 싫은 마음이 금비를 붙잡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