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풍문으로 들었쇼’ 차은택·장시호 예고 / 사진제공=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풍문으로 들었쇼’ 차은택·장시호 예고 / 사진제공=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차은택과 장시호를 둘러싼 풍문들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최순실 게이트에 등장하는 차은택, 장시호를 주제로 이들이 연예계에 미친 파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가장 큰 이슈는 지난 10일 수형복을 입은 초췌한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서면서 또 한번 이슈가 된 차은택 감독. 전지현·정우성이 출연하는 유명 통신사의 CF뿐만 아니라 이승환의 뮤직비디오까지 연달아 히트시킨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 감독은 한때 ‘스타가 되고 싶으면 차은택 감독의 CF에 출연하면 된다’고 정평이 나 있을 정도로 잘 나가는 CF감독이었다.

차은택이 최근 ‘최순실 게이트의 실세 2인자’로 밝혀져 이권개입 의혹의 중심에 서면서 문화계, 연예계 곳곳에 미친 파장이 큰 상태. 패널들은 차은택을 중심으로 억 단위의 국고가 단번에 지급되고, CF 감독인 차은택을 위해 문화 콘텐츠의 대가 CJ그룹 부회장을 끌어내린 사건 등 그를 둘러싼 여러 풍문들을 공개했다.

또 이날 연예인 패널들은 ‘내가 만나 본 차은택 감독의 진짜 모습’에 대해 솔직한 토크를 나눴다.

이날 녹화에서는 최순실 언니의 딸인 장시호(개명 전 장유진)의 풍문도 전해졌다. 장시호가 지난해 6월 설립된 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설립과 부정 운영에 대한 숨은 실세이며 유명 스포츠 스타까지 연루됐다는 충격적인 소식부터 최순실 모녀가 친분있는 연예인에게 엄청난 특혜를 줬다는 이야기와 스포츠 스타 이규혁-김동성과 장시호와의 스캔들, 가수 이승철, 싸이, YG엔터테인먼트의 특혜 의혹 등이 낱낱이 공개됐다.

‘풍문으로 들었쇼’는 이날 밤 11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