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엘이 열애설에 대해 “친한 지인”이라고 해명했다/사진=조슬기 기자 kelly@
니엘이 열애설에 대해 “친한 지인”이라고 해명했다/사진=조슬기 기자 kelly@


[텐아시아=조현주 기자]그룹 틴탑 니엘이 자필 편지로 열애설을 해명했다.

니엘은 13일 공식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올렸다. 그는 이날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친한 지인 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공식적인 앨범 활동을 끝낸 뒤 친구들과의 여행을 계획 했었다. 같이 간 일행은 친한 지인들일 뿐 여러분들이 오해하는 관계는 절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동안 저의 불찰로 인하여 팬 여러분들께서 오해를 하게 해왔고 믿음을 드리지 못한 것 또한 분명 저의 큰 잘못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일로 여러분께 실망스러운 모습 보여드렸는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노력하고 진심으로 깊이 반성하며 틴탑 멤버로서 더욱 더 노력하고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로인해 상처 받고 가슴 아파하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 저에게 보내주신 모든 질책 하나하나 다시 한번 되짚으면서 반성하고 꼭 여러분께 다시 믿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다시 한번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지난 9일 니엘이 일반인 여성과 함께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목격됐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니엘은 지난 해 7월에도 해당 여성과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