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이수근
이수근


방송인 이수근이 자신의 ‘쓰레기 멘트’에 대해 고백했다.

이수근은 15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go ‘신서유기2’ 제작발표회에서 “이번에 입이 풀렸다. 쓰레기 멘트가 많이 나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수근은 “지난 시즌에는 긴장을 많이 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편하게 하려고 했다”고 말해 활약을 기대케 했다. 이에 은지원은 “이수근의 쓰레기 멘트가 정말 많을 것”이라고 폭로했다.

이수근은 “쓰레기 멘트가 많다는 것은 가려야 할 것도 많다는 뜻이다. 웃음을 주기 위해서, 또 좋은 사람들과 함께 있으니, 더욱 숨김없이 보여주게 됐다. 편집하는 분들에게 죄송하더라”고 설명했다.

주목할만 한 점은 이수근이 이번 시즌에서 삼장법사 역할을 하게 됐다는 것. 지난 시즌에서 ‘브레인’ 이승기가 삼장법사를 맡았던 것을 생각한다면 이례적인 행보다.

이와 관련 이수근은 “공개는 안 됐지만 삼장법사가 손오공보다 더 많이 힘들고 괴로워한다. 법사 탈을 쓴 손오공처럼 느껴졌다”면서 “대신 삭발은 제대로 했다. 지금 이 머리를 2개월 이상 기른 것이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신서유기2’는 중국의 고전 소설 ‘서유기’를 재해석한 나영석PD의 웹 전용 콘텐츠. 지난 시즌에 이어 강호동 은지원, 이수근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으며 배우 안재현이 새 멤버로 합류해 이승기의 빈자리를 메운다.

‘신서유기2’는 오는 19일 각종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되며 22일에는 tvN을 통해 TV 버전 방송이 전파를 탄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