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마스터-국수의 신'  김재영
'마스터-국수의 신' 김재영


배우 김재영이 ‘국수의 신’에서 강렬한 임펙트를 선사한다.

KBS2 ‘마스터-국수의 신(이하 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측은 6일 김재영의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피투성이가 된 채 겁에 잔뜩 질려있는 모습에 김재영이 담겨 있다. 이는 ‘국수의 신’ 첫 회의 한 장면으로 정체 모를 두 남자에게 붙잡혀 있는 김재영의 모습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김재영이 맡은 고길용 역할은 수려한 언변과 빠른 상황 대처능력을 갖춘 인물로 거짓말에 능통해 ‘고구라’라는 별명을 가졌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씨와 속이 깊은 캐릭터다. 무명(천정명), 채여경(정유미), 박태하(이상엽)와 어린 시절부터 보육원에서 자란 친구 4인방 중 가장 유쾌하고 쾌활한 성격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국수의 신’의 관계자는 “김재영이 고길용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어 촬영에 한창이다. 해당 장면 촬영 당시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쳐 좋은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 첫 등장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선사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국수의 신’은 ‘태양의 후예’ 후속으로 오는 27일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베르디미디어, 드림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