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아이가 다섯
아이가 다섯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이 첫 회부터 기록적인 시청률로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의 첫 회 시청률이 전국기준 24.6%(닐슨코리아)라는 역대급 수치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내와 사별한 싱글대디 이상태(안재욱)와 남편의 바람으로 이혼한 싱글맘 안미정(소유진)을 중심으로 다양한 인물들을 유쾌한 웃음과 잔잔한 감동으로 그려내며 주말 안방극장에 신선한 새 바람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상태는 사별한지 5년이나 되었지만 여전히 애틋한 마음으로 아내를 그리워하며 아이들을 살뜰히 보살피는 다정하고 따뜻한 아빠. 처가에서는 그런 상태를 아들이라 칭하며 정성을 다하지만 상태의 부모는 아내 없이 아이들을 키우는 상태가 안쓰럽고 아들을 뺏긴 것 같아 사돈댁의 그런 정성이 달갑지만은 않다.

미정은 남편과 친구의 배신으로 이혼하고 아이 셋을 꿋꿋이 키우는 열혈 워킹맘이다. 이혼 후 3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아이들과 할머니에게 상처가 될까 하여 이혼 사실을 알리지 못하고 혼자 힘든 시간을 버텨내고 있다.

각각 사별과 이혼으로 상처 입은 이 둘이 같은 팀에서 일하게 되며 운명적인 만남이 시작되었고, 앞으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 가는 과정을 그려나갈 것으로 보인다.

KBS2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은 싱글맘과 싱글대디가 인생의 두 번째 사랑을 만나게 되면서 가족들과의 갈등과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좌충우돌 감성코믹 가족극으로, 주말 안방극장에 유쾌한 새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이가 다섯’ 2회는 21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에이스토리, 방송화면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