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조슬기
조슬기


EXID 하니가 ‘먹방요정’다운 당찬 소감을 전했다.

EXID 하니는 2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백종원의 3대천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새 MC 합류 소감을 밝혔다.

하니는 “녹화를 하면서 감사하다는 생각이었다. 이 직업이 정말 좋구나, 행복하구나 느꼈다”며 “‘3대 천왕’을 하면서 식습관이 바뀌었다. 기존에는 엄청 짜게 먹었다. 멤버들이랑 식사를 할 때 새우젓이나 소금을 첨가했는데 요리하는 걸 지켜보면서 식성이 좀 달라졌다. 음식을 그대로 느끼려고 하는 습관이 생겼다”고 말했다.

“먹는 즐거움을 제대로 알아가고 있는 것 같다”는 하니는 “여성 시청자들의 입맛을 대변하겠다. 먹는 즐거움을 알리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던 ‘백종원의 3대천왕’은 최근 단행된 예능 개편에 따라 토요일 오후 6시 10분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로 인해 토요일 예능 최강자 MBC ‘무한도전’과 이미 토요일에 자리를 잡은 KBS2 ‘불후의 명곡’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백종원의 3대천왕’은 오는 30일 돼지갈비 편을 시작으로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