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신득예
1신득예


‘내 딸 금사월’ 박세영이 백진희의 친엄마가 전인화임을 알았다.

16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에서는 오혜상(박세영)이 자신이 태웠던 배냇저고리를 신득예(전인화)가 갖고 있었음을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상은 신득예를 불러 “아줌마가 사월(백진희) 엄마예요?”라고 물었고 신득예는 “그래, 내가 사월이 친엄마다. 저번에는 자신이 딸이 아닌 게 들통날까봐 배냇저고리를 태우더니 이렇게 불러서 협박하는 거냐. 너란 애 영약한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저급할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에 화난 오혜상은 “결혼한 몸으로 우리 아빠 아이를 낳은 사람이 할 말 아니다. 내가 이거 다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신득예는 “그래. 다 말해라. 대신 나도 네 잘못 다 얘기해야겠다”라고 말하며 주기홍(안내상)을 불러 오혜상을 경악케 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