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임시로
1임시로


‘박세영이 최대철에게 자신의 죄를 뒤집어씌웠다.

16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오혜상(박세영)이 정체가 들통난 임시로(최대철)를 데리고 주오월(송하윤)이 죽은 곳을 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상은 검사가 아님이 들통나 강만호(손창민)의 집에서 도망쳐나오는 임시로를 차에 태웠다. 그리고 “증거물이 있으면 다 태우는 것이 좋을 거다. 내가 강만호 회장 잘 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월의 사고 현장에 임시로를 데려다 준 오혜상은 검찰에 전화를 걸어 “아까 제보한 사람인데요. 지금 여기에 그 사람 있다”라고 전해 자신의 죄를 뒤집어씌우기 위해 이용했음을 드러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