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송하윤_내딸금사월
송하윤_내딸금사월


‘내 딸, 금사월’ 송하윤이 짧은 등장만으로도 강한 임팩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MBC ‘내 딸, 금사월’에서 이홍도(주오월) 역을 맡은 송하윤은 오혜상(박세영) 때문에 교통사고를 당해 이미 장례식까지 치룬 상황이다. 하지만 여전히 극의 전반을 지배하며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내 딸, 금사월’에서 오월은 섬뜻한 표정으로 오혜상의 꿈에 나타나 “우리 집에서 잠이 오니? 뻔뻔한 것”이라고 말하며 혜상을 공포에 떨게 만들었다.

또한 주기황(안내상) 집안 곳곳에 있는 오월의 흔적을 발견한 박세영을 옥죄여, 극도의 불안감을 느끼게 했다.

오월의 사고를 캐는 주세훈(도상우)과 기황 그리고 이를 초조하게 지켜보는 오혜상 사이에 감도는 긴장감은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리는 데 한몫 하고 있다.

여기에 보금그룹의 딸 강달래(이연두)와의 결혼을 밀어붙이며 오월과 더 이상 얽힐 일이 없어 보였던 임시로(최대철)까지 전처의 교통사고에 혜상이 관련돼 있음을 직감하고 오월의 죽음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이처럼 화면에서는 사라졌지만 오월의 존재감만은 더욱 커지고 있다.

오월을 몇 번이나 죽음으로 내몬 장본인이 혜상이란 사실이 밝혀진다면 어떤 후폭풍이 몰아닥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