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전노민이 선을 저버렸다.

12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홍인방(전노민)이 선을 저버리고 길태미(박혁권)와 거래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강(이지훈)은 강찬성(서준영)의 배신에 근신에 처해졌다. 허강의 고난은 끝나지 않았다. 허강은 또 살인 누명을 쓰게 됐다. 이는 평택 평야를 차지하기 위해 길태미가 수를 쓴 것.

그러나 길태미에게 힘을 보태준 것은 따로 있었다. 바로 유생들이 믿었던 스승 홍인방(전노민). 홍인방은 길태미와 혼사를 조건으로 자객을 고용해 제자를 죽이고 그 죄를 허강에게 뒤집어 씌웠다.

이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된 어린 방원(남다름)은 충격에 빠졌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