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오!마이베이비’
SBS’오!마이베이비’


SBS’오!마이베이비’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김소현이 식사 도중 눈물을 흘렸다.

21일 방송된 SBS’오마이베이비’에서는 김소현 손준호 부부가 아들 주안이와 외식을 했다.

평소 주안이가 밥을 잘 먹지 않아 매번 밥상에서 전쟁을 치러야 했던 김소현은 주안이가 고기와 밥을 맛있게 먹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소현은 갑자기 “엄마가 미안해”라며 눈물을 흘려 남편 손준호와 아들 주안이를 당황하게 했다.

김소현은 “엄마가 밥을 너무 맛 없게 하나보다. 엄마가 요리 배울게”라며 연신 눈물을 흘렸다. 그 동안 주안이가 밥을 안 먹은 게 자신의 탓으로 느껴졌던 것.

눈물을 흘리는 김소현에 주안이는 뛰어가 안아주며 모자지간의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눈물을 그친 김소현은 주안이에게 “엄마거가 맛있어? 이게 맛있어?”라며 물었고, 주안이는 잠시 고민하다가 식당 그릇을 잡았다. 이어 “엄마거 맛 없어”라고 돌직구를 날려 폭소케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오!마이베이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