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N버터vs웨이비, 탈락 배틀
웨이비, 3연패에 탈락 확정
노제 "모두 행복하게 춤추길"
'스트릿 우먼 파이터' 웨이비/ 사진=Mnet 캡처
'스트릿 우먼 파이터' 웨이비/ 사진=Mnet 캡처


Mnet 예능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웨이비가 첫 탈락 크루로 선정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K팝 4대 천왕 미션'을 통해 탈락 크루를 가렸다.

'K팝 4대 천왕 미션'은 K팝을 대표하는 4명의 여성 솔로 아티스트(보아, 제시, 현아, CL)의 곡으로 2개의 크루가 맞대결을 펼치는 방식이었다. 파이트 저지 점수, 메인댄서 가산점, 워스트댄서 감점, 글로벌 대중 투표 점수를 합산했다.

첫 번째 CL 곡의 대진은 웨이비와 프라우드먼이었다. 두 크루가 촬영해 온 안무 영상을 확인한 CL은 "프라우드먼은 잘 안 맞는다"며 정돈된 느낌의 웨이비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프라우드먼은 본 영상에서 무대 장치와 물감을 사용한 퍼포먼스로 반전을 만들어냈고, 파이트 저지 점수 370점을 획득해 앞서 나갔다.

현아의 노래로 대결한 훅과 코카N버터는 인원수 때문에 신경전을 벌였다. 4인으로 참여하게 된 코카N버터가 인원 변경을 요청했지만 훅은 "어쩔 수 없다"며 거절했다. 결국 코카N버터는 4명, 훅은 7명이 참여했다.

같은 곡이었지만 훅은 익살스러운 안무를, 코카N버터는 도발적인 안무를 선보였다. 코카N버터는 플로어를 활용한 무대를 보였지만 훅은 '아이키와 아이들'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핑크 가발을 단체로 착용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현아의 소속사 대표 가수 싸이는 훅을 선택했고, 파이트 저지 점수는 375대 225로 150점을 기록했다.

이어 홀리뱅과 라치카가 제시의 노래로 맞붙었다. 두 팀은 파트 분배부터 의상까지 계속된 의견 충돌로 대립각을 세웠다. 허니제이는 가비의 제안에 응해 라치카가 A파트, 홀리뱅이 B파트의 안무를 소화했다. 라치카는 중절모를 활용한 안무를 통해 상업적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홀리뱅은 예술적이라는 평가를 끌어냈다. 제시와 싸이는 라치카의 안무를 최종선택했고, 라치카가 314점으로 286점의 홀리뱅을 앞서 나갔다.

끝으로 YGX와 원트가 보아의 곡으로 대결을 펼쳤다. YGX는 '스우파' 유일한 비걸 예리의 고난도 브레이킹 기술을 안무 카피 구간으로 내세웠다. 원트는 예리의 안무를 카피할 수 없다고 인정하며 자신들의 매력을 활용해 재해석했다. 두 크루의 파이트 저지 점수 결과 YGX가 396점으로 204점의 원트를 압도했다.

최종 결과를 합산하자 웨이비, 코카N버터, 홀리뱅, 원트가 탈락 후보에 올랐다. 이중 2팀은 탈락 배틀에 참여해 최종 탈락팀을 가려야 했다. 먼저 총점 최하위 크루 코카N버터는 탈락 배틀로 직행하게 됐다. 이어 미션 총 점수 1위 YGX가 탈락 후보 중 가장 점수가 높은 원트를 제외하고 탈락 배틀로 보낼 크루를 지목하게 됐다. 결국 YGX는 웨이비를 선택했다.

코카앤버터의 리헤이는 탈락 위기에 놓이자 "욕해도 되냐. 진짜 X같다. 화가 엄청 많이 났다"고 분노했다. 웨이비 노제는 "리정이 우리를 고르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5판 3선승제로 펼쳐진 탈락 배틀에서 코카N버터는 1라운드 단체전, 2라운드 가가와 돌라의 맞대결, 3라운드 리헤이와 노제의 리더 대결에서 3연승을 기록했다. 최종 탈락 크루로 확정된 웨이비의 리더 노제는 "정말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패배를 가져가는 게 아니라 저희가 무언갈 해내고 왔다는 걸 가지고 가고 싶다"며 "항상 모든 사람이 다 행복하게 춤을 췄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