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도 금메달감 '펜싱 F4'
'돌싱포맨'에 뒤지지 않는 입담 방출
"구본길, 세상에서 제일 얍삽"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처


펜싱 ’펜싱 F4'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이 입담을 자랑했다.

17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2020도쿄올림픽 펜싱 사브르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표팀 주인공인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이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이상민은 막내인 오상욱 선수를 향해 “막내가 너무 잘생겼는데 펜싱도 잘하고”라며 감탄했다. 임원희는 “세계 랭킹 1위시다”라고 거들었다. 탁재훈은 ’펜싱 F4'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을 보고 "연예인 같다. 배우 같은 느낌이 난다"며 놀라워 했다.

김준호는 “원래 재훈이 형이 동생들 오면 말 놓고 편하게 하는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라 못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펜싱 F4’는 “편하게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이 분들이 칼 쓰는 분들이라서…”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 선수와 동명이인인 김준호는 포털사이트 검색 순위에서 밀려난 것에 대해 언급했다. 김준호는 내 이름이 없다. 요새 화가 많이 나 있다”고 토로했다. 김준호 선수 역시 과거 개그맨 김준호에 밀렸다며 “언젠가는 검색했을 때 내가 먼저 나오겠다”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구본길은 2018년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오상욱과 만나게 된 비하인드를 소개했다. 당시 결승전에서 구본길에게는 아시아 최초 3연패 기록이, 오상욱에게는 군 면제의 기회가 걸려있었다. 구본길은 "봐주면 스포츠맨십에 어긋나지 않냐”며 “경기 시작 전에도 경기 중에도 고민을 많이 했다. 결국 제가 이기게 됐다. 너무 미안하더라. 원래 하고 나면 환호를 질러야 하는데 순간 미안해서 눈물이 났다. 오히러 오상욱이 날 위로했다”라고 회상했다. 오상욱은 "인터뷰하는 곳까지 걸어가야 한다. 본길이 형이 울고 있더라. 제가 더 아쉬운데 가서 괜찮냐고 위로했다”고 덧붙였다.

김정환은 구본길에대해 "세상에서 제일 얍삽하다"고 폭로했다. 구본길은 "펜싱은 가위바위보와 같은 수싸움이다. 상대방의 움직임을 빠르게 읽으며 깐족거리는 게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환은 “구본길의 몸 자체 라인이 약오른다”고 칭찬(?)했다.

이후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은 돌싱포맨과 팀전 대결을 펼쳤다. 이들은 딱밤 벌칙을 걸고 짐볼 볼링으로 승부를 가렸다.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의 대결이 연달아 무승부로 끝나며 오상욱과 탁재훈의 대결만이 남았다. 오상욱은 세계 량킹 1위 다운 모습으로 공격을 버텨내며 펜싱 F4에게 승리를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