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장애, 이혼한 사람에게 한 번쯤 왔다가는 병"
이혜영, 출연진 고백에 솔직한 경험담 밝혀
'돌싱글즈' 스틸컷./사진제공=MBN
'돌싱글즈' 스틸컷./사진제공=MBN


MBN 예능 ‘돌싱글즈’에서 이혜영이 이혼 후 찾아왔던 공황장애에 관해 털어놓는다.

이혜영은 오는 25일 방송되는 ‘돌싱글즈’ 3회에서 돌싱 빌리지에서의 본격 ‘썸 전쟁’에 돌입한 돌싱남녀 8인 김재열, 박효정, 배수진, 빈하영, 이아영, 정윤식, 최준호, 추성연의 세 번째 이야기를 관전하며 경험에 기반한 다채로운 조언을 건넨다.

이날 최초로 진행된 1대 1 데이트에서 한 출연자는 자신의 데이트 상대와 아픔의 공감대를 형성하던 중 “가방을 그냥 들고 다니는 게 아니다, 사실은 치료 중인 약이 들어 있다”고 밝힌다. 갑작스러운 공황장애 고백에 스튜디오 분위기는 숙연해지고, 4MC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 또한 쉽사리 말을 꺼내지 못한다.

영상을 보며 잠시 생각에 잠긴 이혜영은 “솔직히 말하면 이혼한 사람들에게 한 번쯤은 왔다가는 병”이라며 “나도, 그리고 내 주위에도 같은 경험을 한 사람들이 있다”고 공감을 표한다.

이어 “프로그램 출연을 결정하기까지도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자존감과 자신감을 되찾고 싶어 용기를 냈다”는 해당 출연자의 말에 이혜영은 “새로운 사랑을 찾아 병을 없애길 바란다”며 진심을 담은 응원을 건넨다.

제작진은 “두 번 실패하고 싶지 않은 마음의 돌싱남녀들이 현실적인 심경 변화와 예상외의 선택을 거듭하며 흥미를 더하고 있다”며 “얼마 남지 않은 합숙 시간으로 인해 더욱 간절해진 이들의 ‘파격 로맨스’ 행보를 애정 가득히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돌싱글즈’ 3회는 오는 25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