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라는 가수 양희은표 인생 위로가 깊을 울림을 안겼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3'에서는 양희은과의 두 번째 대화가 펼쳐졌다.

이날 양희은은 가난과 시련으로 짓눌렸던 51년 음악 인생을 돌아봤다.

양희은의 20대는 가난과 빚의 연속이었다고. 그는 "돈을 벌기 위해 가수의 길을 선택했다"며 송창식의 소개로 일자리를 찾았고, 여러 인연을 거쳐 전설의 제작자 킹박과 만났다고 했다.

양희은 "첫 앨범부터 대박"이었며 "근데 돈은 그 분만 벌었다. 계약금 250만 원을 볼모로, 1973년부터 1978년까지 한 푼도 못 받고 앨범을 냈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킹박과의 원수 같은 인연은 계속됐다. 킹박은 양희은에게 돈을 주기로 약속하고 미국으로 도망을 간 것. 양희은은 킹박을 원망하면서도, 미국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그를 묵묵히 간호했다고 고백했다.

킹박에 대한 양희은의 감정을 복잡했다. 그는 "어쨌든 내 음반을 내게 해줬으니까. 거기서 가수로서 운명이 시작된거니까"라며 "(킹박은)귀여운 도둑놈이다. 밉지 않다. 그렇다고 좋지도 않다"고 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양희은의 30대 역시 순탄치 않았다. 난소암 말기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것. 양희은은 "수술하면서 7~8kg이 빠졌다. 종양이 9개월 아기만한 크기였다"며 "죽고 싶다고 죽어지는 것도 아니고, 살고 싶다고 살아지는 것도 아니더라"고 했다. 특히 양희은 삶의 경계에서 인간 관계도 정리하고 많은 것을 깨닫았다고 덧붙였다.

수술은 잘 끝났지만, 7년 후 암이 재발했다. 양희은은 두 번의 암 치료로 아이를 가질 수 없게 됐다.

양희은은 "씁쓸했는데 한편으로 안심되기도 했다. 아이를 낳고 기르는 엄마 역할에서 벗어나게 됐다. 그게 좋았다"고 말했다. 치료해준 의사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양희은 "호르몬 치료로 목소리가 변할 수도 있었는데, 의사 덕분에 지금의 목소리를 지킬 수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안심시켰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여전히 현역으로 활동 중인 양희은. 그는 2014년부터 후배들과 컬래버레이션 음반 '뜻밖의 만남' 프로젝트를 하게 된 배경에 대해 "내가 가진 음악적 한계, 틀에서 벗어나기 위한 도전이었다"고 설명했다. 반세기 노래를 부르고도,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양희은의 모습은 도전과 열정 그 자체였다.

유희열은 "이제는 좀 편안해 보인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양희은은 "자연스레 놓아진다. 다 괜찮아. 그러라 그래. 그럴 수 있어"라며 우여곡절 많은 인생을 정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