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도사' 유소영./사진제공=SBS플러스
'연애도사' 유소영./사진제공=SBS플러스


방송인 유소영과 훈남 의사와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낸다.
오늘(15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채널S 예능 ‘연애도사’에서는 지난주 선남선녀의 소개팅으로 화제를 모은 유소영과 운명남이 첫 만남 이후 애프터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담긴다. 이날 방송에는 트롯 특전사 박군이 스페셜 지원군으로 찾아와 유소영의 첫 데이트를 응원했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지난 소개팅 이후 유소영이 일하는 곳으로 직접 차를 몰고 마중을 나온 운명남은 커피를 못 마시는 유소영의 취향을 기억하고 주스를 전달해 설렘을 자아낸다.

연하의 훈남 의사가 선택한 첫 데이트 장소는 한강 변에 위치한 루프탑 셀프 바비큐 레스토랑. 한강뷰가 한눈에 보이는 ‘뷰맛집’ 데이트 장소 선정에 지켜보던 MC들 역시 감탄을 감추지 못한다. 그러나 완벽해 보였던 첫 데이트 분위기도 잠시, 두 사람은 직접 고기를 구우며 예상치 못한 연기 때문에 데이트 내내 눈물을 흘려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연애도사' 스틸컷./사진제공=SBS플러스
'연애도사' 스틸컷./사진제공=SBS플러스
첫 데이트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나온 운명남은 유소영을 위해 로맨틱한 깜짝 선물을 준비한 후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 “연하남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는다. 이 같은 물음에 유소영은 어떻게 답했을 지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거 자신의 절친한 친구와 바람이 났던 남자친구 등 나쁜 남자에게 많은 상처를 받았던 유소영이 ‘연애도사’를 통해 새로운 사랑을 시작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두 남녀의 애프터 데이트 결과는 15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되는 ‘연애도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