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향한 사랑
'공황장애' 원인은?
"1년 넘게 따라다녀"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김청이 스토킹을 당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는 김청이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김청은 반려견을 꼭 끌어안으며 "버려진 아이라서 내가 어떻게라도 보상해주고 싶은 마음이 있나봐. 예전에 우울증으로 힘들었을 때, 호두라는 반려견이 날 위로해줬어. 나만 힘들고 내 아픔만 크다고 느낄 때, 반려견들은 내가 아니면 안되니까 책임감이 커졌어"라고 말했다.

또 박원숙은 "스토킹을 당했었어?"라고 물었다. 김청은 "그게 공황장애 원인인 것 같다. 납치당할 뻔 했다. 1년 넘게 어떤 남자가 나를 따라다녔다"라며 "신호 대기 중에 내 차 조수석에 탔다. 차를 세우라고 해서 세웠더니 나를 끌어당겨서 끌려가지 않기 위해서 바닥에 누워버렸다. 그랬더니 마지막 한 마디가 '독한 X'였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 날 이후로 공황장애가 시작됐다. 그 당시에는 엄마에게도 말하지 않았고 최근에야 아셨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