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만 빌리지' 방송시간 변경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중계 이후
4번째 입주민 유인영 등장 예고
'땅만 빌리지' 포스터/ 사진=KBS2 제공
'땅만 빌리지' 포스터/ 사진=KBS2 제공


KBS2 '땅만빌리지'가 프로야구 포스트 시즌의 영향으로 방송시간이 변경된다.

KBS는 10일 방송예정이었던 '땅만빌리지' 2회를 플레이오프 2차전 중계방송(두산vsKT)이 끝나는 대로 이어서 방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70년 만에 최초로 공개되는 미지의 땅에서 천혜의 자연을 배경삼아 하나의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자급자족 프로젝트 '땅만빌리지'는 첫 방송에서 전국 가구 기준 4.1%(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새로운 힐링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 될 2회는 '땅만빌리지'의 4번째 입주민 배우 유인영이 다른 입주민들과 함께 저녁 식사를 준비하는 좌충우돌 과정을 그린다. 입주 첫날 저녁 식사로 솥뚜껑 삼겹살을 먹기 위해 벌이는 '땅만 주민'들의 헝그리 대작전에 제작진도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KBS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공동 제작한 '땅만빌리지'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오늘(10일) 프로야구 중계와 관계없이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는 9시 30분부터 정상적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