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트와이스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트와이스 / 사진제공=MBC


그룹 트와이스의 채영이 나연의 까탈스러움 때문에 결혼을 가장 늦게 할 것 같다고 지목했다.

2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트와이스 나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와 함께하는 '트와이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데뷔 후 처음으로 단체로 토크쇼에 출연한 트와이스 멤버들은 5년 동안 활동하고 숙소 생활을 하면서 쌓인 친구 같고 때론 가족 같은 케미를 자랑했다. 특히 트와이스는 멤버들이 모이면 "처음 결혼하는 멤버한테 웨딩드레스를 해주자!"라고 한다며 미래에 대한 이야기도 솔직 담백하게 나눈다고 고백했다.

이에 MC들은 '누가 가장 늦게 결혼할 것 같느냐'고 물었고, 막내 채영은 나연을 꼽으며 "까탈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쿨한 이유를 설명해 나연을 당황하게 했다. 채영이 결혼 꼴찌로 맏언니 나연을 뽑은 이유를 궁금하게 만든다.

나연이 사나의 은인이 된 이유도 밝혀진다. 나연은 숙소에서 홀로 힐링 타임을 갖던 사나가 오랜 시간 인기척이 없자 이상한 낌새를 느껴 쓰러진 사나를 구했다는 것.

또 애교 많은 사나가 마치 엄마처럼 멤버들에게 해주는 독특한 손길부터 동갑내기 모모가 질색하는 사나의 애정 표현 등 트와이스 멤버들의 귀여운 관계성을 엿볼 수 있는 이야기들이 공개된다.

트와이스의 식구이자, 동시에 찐 팬인 가족 에피소드도 그려진다. 모모는 본가에 마련된 '지효 ROOM'를 공개해, 가족들의 귀여운 트와이스 사랑 방식을 공개했다. 뜻밖의 '지효 ROOM' 정체를 알게 된 지효는 모모의 아빠가 자신을 만나기 위해 하이터치회에 참석했던 일화를 밝혔다고 전해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