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작부터 삐걱...출연자 논란
"인격 모독으로 자퇴한 동기 있어"
촬영 다 끝낸 상황 속 편집 유무에 '관심'
'하트시그널 시즌3' 메인 포스터 2종./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메인 포스터 2종./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이 오는 25일 시즌3 첫 방송을 시작하는 가운데, 출연자의 인성 논란이 벌써부터 불거져 파장이 일고 있다.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트시그널3' 출연 예정자 중 한 여성의 인성과 관련한 폭로가 게재됐다. '하트시그널'은 시즌3 방송을 앞두고 최근 출연자들의 얼굴이 담긴 티저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한 네티즌은 "전직 승무원으로 나오는 사람의 학교 후배"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그 분 인성에 대해 말이 많길래 팩트만 정리해 올려 볼까 한다. 절대 과장하거나 허위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한 뒤 해당 출연자가 대학 재학 시절 후배들에게 막말과 고함 등 인격 모독 등을 해 자퇴한 동기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네티즌은 "가해자가 TV에서 웃고 과거의 행동을 잊은 채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걸 보면 자꾸 그때의 기억이 생각날 것 같아 용기 내서 올린다"며 "동기들과 선배들에겐 어떻게 행동했는지 모르겠지만 학교 후배들에게 지옥과도 같은 존재였다. 항공과 군기와는 별개로 그 사람 인성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트시그널'은 앞서 시즌1 출연자가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고, 시즌2 출연자는 음주운전혐의로 벌금형을 선고 받는 등 출연자 문제로 논란을 부른 바 있다.

이미 '하트시그널3' 출연자 분량은 모두 촬영한 상태며 스튜디오 촬영만 남은 상태다. 이에 시작 전부터 불거진 출연자의 '인성 논란'에 제작진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