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방송인 강남이 제작진을 위해 통 큰 선물을 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40만원으로… 방금 내가 쟤 하늘이 됐어 강나미 vs 제작진의 지독한 스무고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남은 촬영 도중 게임기를 즉흥적으로 구매했다. 제작진에게 선물한다고 알렸지만, 주인을 정하지는 않은 것.

강남은 "무슨 게임 해야할것 같지 않냐. 짧고 굵게 할수있는 게임으로 할까"라고 고민했다. 제작진은 "강남 장점 말하기 어떠냐. 0.1초라도 망설이는 사람 탈락"이라고 답했다.

이에 강남은 "그건 내가 상처받잖아"라며 "그럼 반대로 강남의 남쁜점을 얘기하는건 어떠냐"고 물어봤다. 이를 들은 제작진은 "한 3시간동안 계속 이어가면 어떡하냐"라고 했다.

결국 게임은 스무고개로 정해졌다. 스무고개의 주제는 '인물'. 강남은 "이거 맞추면 대박이다"고 말했다. 이후 힌트로 "한국에 있다", "남자다", "강남보다 나이가 많다", "10살 이상 많진 않다",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다", "연예인이다" 등을 언급했다.

제작진은 힌트를 듣고 강동원, 황정민, 하정우, 이병헌, 신하균, 김성수 등을 말했지만, 모두 정답이 아니었다. 답이 나오지 않자 강남은 "이만 끝내자"라고 했고, 제작진은 "여기서 끝내면 안된다", "정답은 알려달라"라며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강남은 "정답 얘기 안할거다"라며 다음 게임을 이어갔다. 2라운드 주제는 '강남 집에 있는 아무거나'였다. 정답은 콜라였고, 문제를 맞춘 이는 작가였다. 작가는 "동네친구 강나미에 뼈를 묻겠다"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