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체크인' 1%대 시청률로 종영
송중기 '재벌집' 이어 이보영 '대행사'까지 경쟁작 쟁쟁
시청률로 매길 수 없는 감동 선사 '성공'
이보영, 이효리./사진=텐아시아DB
이보영, 이효리./사진=텐아시아DB


이효리의 새 예능 tvN '캐나다 체크인'이 1%대 시청률로 시작해 1%대로 종영했다. '재벌집 막내아들'부터 '대행사', '법쩐'까지 쟁쟁한 시청률의 주말미니시리즈와 맞붙으며 아쉬운 성적을 기록한 것. 그러나 '캐나다 체크인'은 강아지를 대하는 이효리의 진심과 눈물을 담아내며 시청률 그 이상의 의미를 전달했다.

지난 21일 종영한 '캐나다 체크인'은 10년 넘게 유기견 봉사를 꾸준히 해온 이효리가 새로운 가족의 품으로 해외 입양 보낸 개들을 만나기 위해 캐나다로 떠난 12일의 여정을 담은 프로그램. 지난 4월 처음 선보인 '서울 체크인'에 이은 두 번째 체크인 시리즈다.
'캐나다 체크인' /사진제공=tvN
'캐나다 체크인' /사진제공=tvN
'캐나다 체크인'은 제작진이 기획한 아이디어가 아닌, 이미 캐나다행 티켓까지 끊어놓은 이효리가 제작진에게 먼저 제안해 촬영이 이뤄졌다. 촬영팀도 소규모로 이뤄졌다.

이효리는 '캐나다 체크인' 첫회에서 수많은 유기견이 캐나다로 입양 가는 이유와 함께 이동 봉사에 대해 알렸다. 캐나다로 입양 보낸 강아지들과의 재회에서는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마지막회까지 이효리의 진심을 이어졌다. 유일하게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데려고 살았던, 제일 보고 싶어하던 토미와의 만남에서 이효리는 눈물을 쏟았다. 이효리는 이상순에게 "안고 자고 싶었는데 다 내 욕심이고. 토미가 반갑지만 혼란스러워할 것 같고”라고 털어놨고, 이상순은 "나중에 우리 둘이 가서 자고 오자. 질척거리고 자고 오자”며 토미를 다시 만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캐나다체크인' /사진제공=tvN
'캐나다체크인' /사진제공=tvN
모든 영상이 끝나고 이효리는 "그 동안 '캐나다 체크인'과 함께 울고 웃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감사드린다. 함께 해 준 강아지들과 견주 분들께도 감사드린다"라며 "저희 부부도 느긋하고 안전한 하루 보내다가 또 여러분들 찾아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 다음 체크인 어디일지 기대해달라"고 해 다음 체크인 시리즈를 기대하게 했다.

이렇듯 '캐나다 체크인'은 화려한 게스트도, 자극적인 소재도 없는 순한맛 예능으로 호평 받았지만, 시청률에 있어서는 아쉬운 성적을 나타낼 수밖에 없었다. 특히 첫 회부터 20% 시청률에 육박하는 '재벌집 막내아들'과 동시간대 맞붙으며 1.6%라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후 3회서는 2.1%까지 뛰어올랐지만, 송중기 주연의 '재벌집 막내아들'에 이어 이보영 주연의 '대행사'와 맞붙으며 다시 1%대로 떨어졌다.

그러나 OTT 티빙에서는 꾸준히 TOP10에 안착, 이효리의 파워를 실감케 했다. 특히 '캐나다 체크인'은 기획에서부터 흥행을 바라고 제작된 것이 아니기에 낮은 시청률에도 타격은 없을 터. 오히려 다음 이효리의 체크인 시리즈를 기대케 했다. 남편 이상순은 "다음 체크인 없습니다"라고 내심 바랐지만.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