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트랜스젠더' 풍자, 신기루 허언증 고발 "카메라 감독 그만둔 적도" ('진격의 언니들')


풍자와 신기루가 불화설을 해명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신기루와 풍자가 함께 찾아왔다.

이날 신기루는 "사람들이 우리가 사이가 안 좋은 줄 아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유독 친한 사이라 놀리는 데 마치 여배우와 아이돌의 기싸움처럼 (불화설이)"라고 밝혔다.
 [종합] '트랜스젠더' 풍자, 신기루 허언증 고발 "카메라 감독 그만둔 적도" ('진격의 언니들')
 [종합] '트랜스젠더' 풍자, 신기루 허언증 고발 "카메라 감독 그만둔 적도" ('진격의 언니들')
신기루가 "제가 제일 싫어하는 부류의 악플러가 방구석 프로파일러다"라고 하자 풍자는 "제가 최근에 머리카락을 붙였는데 신기루한테 머리를 뜯겨서 붙였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종합] '트랜스젠더' 풍자, 신기루 허언증 고발 "카메라 감독 그만둔 적도" ('진격의 언니들')
두 사람은 처음엔 신경을 안 썼는데 오해가 점점 쌓이고 있다고 토로했다. 풍자는 "전화 통화만 하루에 2시간씩 하고 서로의 집에도 자주 놀러가는 사이다. 이야기할 수록 에너지가 쌓인다"고 강조했다.

신기루는 "풍자 씨는 나한테 허언증이라고 하는데 모든 개그맨들이 죄다 허언증이라고 한다"고 했다. 어떤 말을 하는지 묻자 풍자는 "라면을 안 좋아한다고 하더라, 라면을 3봉지나 먹는다"고 고발했다.
 [종합] '트랜스젠더' 풍자, 신기루 허언증 고발 "카메라 감독 그만둔 적도" ('진격의 언니들')
신기루는 "안 먹는다고 안 했다. 안 좋아한다고 했다"고 해명했다. 또 풍자는 "(신기루가) 생선을 안 좋아한다고 했다. 그데 고등어를 동해안 씨를 말릴만큼 먹었다"고 밝혔다.

신기루는 "허언증으로 몰아가는 분위기가 있다. 그걸 선동질이라고 한다"면서 "대시를 받았다, 불장난 같은 사랑을 해해봤다고 하면 다 허언이라고 한다. 연예인도 있고 스포츠 스타도 있어서 실명을 말할 수 없지만 거기선 지라시가 돈다더라. 내가 귀엽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종합] '트랜스젠더' 풍자, 신기루 허언증 고발 "카메라 감독 그만둔 적도" ('진격의 언니들')
 [종합] '트랜스젠더' 풍자, 신기루 허언증 고발 "카메라 감독 그만둔 적도" ('진격의 언니들')
신기루는 개그맨 김철민과의 '썸'을 인정했다. 그는 "철민이와 썸으로 하기로 합의했다. 지금은 둘 다 결혼을 했기 때문에"라고 설명했다. 김철민과 전화통화를 연결한 언니들. 김철민은 "신기루를 단 한 번도 이성으로 느낀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신기루는 카메라 감독이 자신에게 호감을 드러낸 사연을 밝히면서 "생일 파티를 해줘서 케이크를 내가 그분에게 드렸다. 카메라 철수하는데 귀에 대고 '누나 팬이에요'하고 갔다"고 했다. 언니들은 "그냥 팬인 거 아니냐"라고 하자 신기루는 "왜 귓속말을 하냐"라고 했다.

풍자는 "그냥 카메라를 피해서 말한 거다. 기루 언니가 하도 말을 하고 다녀서 그 분이 안 보인다. 작별 인사도 기루 언니 빼고 하고 갔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