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금수저' 최원영이 올해 신설된 베스트 캐릭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최원영은 "개인적으로 숫자 2를 좋아한다. 2022년 데뷔 20주년인데, 한 해의 마지막 자리에 'MBC 연기대상' 2부에서 뜻깊은 상을 받게 되다니"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늘 감사하고 존경하는 아버지, 어머니. 어머니가 조금 편찮으신데 빨리 쾌차하셨으면 좋겠다. 또 방송을 보고 있을지 모르겠는데,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아내 심이영, 우리 두 딸 모두 사랑한다. 앞으로도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과 협업해 나갈 수 있는 배우 되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