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도경완. / 사진제공=TV조선, MBN
장윤정, 도경완. / 사진제공=TV조선, MBN


집안에서 금슬 좋은 '도장부부' 장윤정, 도경완이 '집밖' 싸움을 벌이게 됐다. 각각 TV조선 '미스터트롯2', MBN '불타는 트롯맨', 서로 다른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것. 부부대첩의 승자는 누구일지 주목된다.

장윤정은 22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터트롯2'에 심사위원으로 함께한다. 장윤정은 앞서 '미스트롯' 시즌1, 2와 '미스터트롯' 시즌1에 모두 심사위원을 했던 'TV조선 트로트 오디션의 안방마님'.

장윤정은 '트로트계 회장님'답게 그간 냉철할 땐 냉철하게, 따뜻할 땐 따뜻하게 후배 트로트 가수들을 위한 심사평과 조언을 건네왔다. 이번에는장윤정은 참가자들을 따뜻하게 감싸면서도 특유의 예리한 분석력으로 냉철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선보인다. 장윤정은 "아픔을 겪어본 사람은 울 수밖에 없는 노래다. 하지만 고음에서 약간 약해진다", "조금 더 자신을 위해 시간을 써라" 등 애정을 가득 담은 돌직구로 참가자들의 가능성을 끌어낸다. 또 "이 정도면 심사가 부질없다. 마음이 가고 손이 가는 걸 어떡하냐", "칼을 갈고 나왔구나", "오늘 무대는 거의 완벽했다. 이거다 싶다" 등의 극찬을 쏟아내며 참가자들의 사기를 북돋기도 한다.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티저 영상 캡처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티저 영상 캡처
20일 방송된는 MBN '불타는 트롯맨'에는 장윤정의 남편 도경완이 MC를 맡았다. 도경완은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진행을 처음하게 됐다. 도경완은 "나름의 사연이 있지만, '불타는 트롯맨'을 통해 한 발자국 나아가려는 건 참가자나 저나 마찬가지다. 대한민국 대표 불타는 MC가 되려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도경완은 공교롭게도 아내 장윤정과 비슷한 시기,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으로 '안방 싸움'을 벌이게 됐다. 서로 견제가 하진 않았냐는 물음에 "비슷한 장르이지만 각자 맡은 역할은 다르기 때문에 크게 견제하진 않았다. 윤정씨 눈에만 보이는 제 장점을 잘 끌어내기 위해 많은 조언을 해준다"고 답했다.

경쟁자로 집 밖에선 맞붙게 됐지만 그래도 도경완은 외조에 진심인 남편이었다. '프로그램을 통해 재발견 됐으면 하는 트롯 명곡을 하나 뽑아달라'는 요청에 "장윤정의 '첫사랑'이라고 말했다.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2' 티저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2' 티저 영상 캡처
도경완은 티저 영상을 통해 '불타는 트롯맨' MC 합류 소식을 들은 장윤정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장윤정이 "술을 먹고 있었는데, 원샷을 하더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트로트 오디션이라는 같은 소재의 프로그램을 동시기 선보이게 된 TV조선, MBN에 이어 도장부부의 경쟁 구도까지 더해진 상황. 시청자들의 선택에 따라 마지막에 웃게 될 승자가 가려지게 될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