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S '김구라의 라떼9' 방송 화면
/사진=채널S '김구라의 라떼9' 방송 화면


개그우먼 홍현희 남편 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할리우드 베니퍼 커플 부럽지 않은 '홍쓴' 커플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S '김구라의 라떼9'에서는 방송인 제이쓴이 특별 MC로, 앨리스의 소희와 채정이 MZ손님으로 출연해 '할리우드식 환승 연애'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9위는 ‘별에 대처하는 그 남자의 자세로 카니예 웨스트의 환승 연애를 짚었다. 카니예는 이혼 후 만난 연인들이 모두 전처 킴 카다시안과 닮은 모습이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카니예가 킴에게 지나치게 집착한다는 지적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구라는 "대부분 비슷한 사람만 만나지 않냐?"라며 카니예를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제이쓴 역시 "사람마다 취향이 있다"고 공감했다.

8위는 할리우드의 전설 톰 크루즈의 환승 미스터리가 차지했다. 세 번의 결혼과 이혼을 한 톰 크루즈. 우연의 일치인지, 공교롭게도 그와 결혼했던 세 명의 아내 미미 로저스, 니콜 키드먼, 케이티 홈즈 모두 33세일 때 이혼했다. 김구라는 "톰 크루즈가 믿는 사이언톨로지에서는 33이라는 숫자가 가장 성스럽고 완벽한 숫자라고 한다"며 종교적 의미일 수 있다는 의견이 있음을 설명했다.
/사진=채널S '김구라의 라떼9' 방송 화면
/사진=채널S '김구라의 라떼9' 방송 화면



6위로는 정력왕의 환승 출산이 올랐다. 1989년 첫 아들을 시작으로 2018년 막내 아들까지 총 10명의 자녀를 둔 에디 머피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김구라는 “"아이 엄마만 무려 다섯 명"이라며 스케일이 다른 환승 출산 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정사가 복잡하긴 하지만 아이가 많은 것은 축복할 일"이라며 웃었다.

5위를 차지한 환승에도 때가 있다에서는 트리스탄 톰슨의 환승 연애가 그려졌다. 그에게는 임신한 연인을 두고 바람을 피워 갈아타는 법칙이 작용했는데, 그 중심에는 클로에 카다시안이 존재했다.

임신한 클로에를 두고 한눈판 트리스탄을 용서하고, 또 배신당하기를 여러 차례. 그런데도, 클로에는 최근 대리모를 통해 트리스탄 사이의 두 번째 아이를 품에 안는 행보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김구라는 "클로에를 아끼는 사람들이 봤을 때 뒷목 잡을 일"이라 바라봤고, 소희는 "클로에를 아끼지 않아도 화가 난다"며 대리 분노했다.

2위에 오른 평범남의 치명적인 매력의 주인공은 피트 데이비슨. 평범하고 수수한 매력의 그와 달리 화려한 연애사가 단연 주목받았다. 아리아나 그란데부터 킴 카다시안까지 할리우드 스타들과 연애를 즐기는 피트의 매력에 궁금증이 이어졌는데, 그의 유머러스한 성격부터 다정하고 편안한 매력이 장점으로 꼽혔다.

끝으로 대망의 1위는 그대는 내 끝 사랑이 차지, 제니퍼 로페즈와 벤 애플렉의 우여곡절 러브 스토리를 소개했다. 김구라가 이들의 애칭인 베니퍼 커플을 설명하자 제이쓴은 아내 홍현희와 함께 불리는 홍쓴을 언급하며 자부심을 내비쳤다. 이에 김구라는 의아하다는 표정으로 "내가 '응?'이라고 물어보면 끝난 것"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베니퍼 커플은 2002년 연인이 되어 결혼까지 약속했지만, 벤의 실수로 파경을 맞게 됐다. 두 사람은 각자의 환승 러브 스토리를 이어오던 중 지난해 돌연 재결합을 선언했다. 헤어진 후 친구로 지내오던 이들은 긴 환승 끝에 서로의 곁으로 돌아갔다. 김구라는 "벤은 제니퍼에게 무려 123억짜리 녹색의 다이아몬드 반지로 청혼했고, 제니퍼는 SNS에 자랑까지 했다고 한다"며 아름다운 재회를 축복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