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 이영지, 이 갈았다…테이크원에 도전장('쇼미11')


Mnet 'Show Me The Money 11 (이하 쇼미더머니 11)'이 '팀 크루 배틀' 미션에 돌입한다.

오늘(25일) 밤 11시 방송되는 '쇼미더머니 11' 5회에서는 한층 더 치열해진 4차 미션 '팀 크루 배틀'이 펼쳐진다. 대망의 음원 미션을 향한 또 한 번의 치열한 빅매치가 예고돼 기대를 더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그릴즈(릴보이X그루비룸), 알젓(저스디스X알티), 콰이올린(더콰이엇X릴러말즈), 슬레이(박재범X슬롬) 4개 팀은 3차 미션인 '게릴라 비트 싸이퍼'를 진행했고, 팀당 8명씩 총 32명의 래퍼가 라인업을 구성하게 된 상황. 5회 방송에서는 팀별로 4인 2개의 크루로 나눈 뒤 리더 선발과 함께 '팀 크루 배틀'을 진행한다.

특히 게릴라 비트 싸이퍼에서 가려진 승패의 결과는 팀 크루를 구성하는 기준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전망. 해당 미션에서 승리했던 래퍼들에게는 'REAL'(리얼) 등급이, 패자들에게는 다소 굴욕적인 'FAKE'(페이크) 문구가 따라 붙는 것. 이런 과정 속 성사된 'REAL' 래퍼 테이크원과 'FAKE' 등급인 이영지의 맞대결은 이날 방송의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앞서 테이크원이 알젓 팀 허성현과의 싸이퍼 배틀에서 승리의 목걸이를 가져온 반면, 이영지는 탈락 위기에서 기사회생한 바 있다.

테이크원과 이영지는 이날 방송에서 크루의 운명을 건 박빙의 승부를 펼쳐낸다. 이영지는 팀내 라이벌을 묻는 MC 김진표 질문에 주저없이 테이크원을 지목하며 "승패를 떠나서 레전드 무대 만들어봅시다. 4차에서 찢어보도록 하겠다"라고 제대로 각성한 듯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및 선공개 영상에는 팀 슬레이의 'REAL' 크루 테이크원, 제이켠, 저스틴박, 박명훈과 'FAKE' 크루 이영지, 잠비노, 신세인, 토이고의 랩 배틀이 담겨 흥미를 높이고 있다.

네임드 래퍼 QM과 실력파 기대주 허성현, 다민이 등도 이번 팀 크루 배틀을 통해 'FAKE' 등급의 굴욕을 씻을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QM은 "'FAKE' 딱지가 붙었지만 리얼하게, 화끈하게 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무엇보다 음원 미션을 향한 최대 승부처인 만큼 각 팀마다 불꽃 튀는 랩 배틀 내전이 펼쳐졌다는 전언이다. 플리키뱅은 블라세, 키츠요지, 폴로다레드와 함께 '치트키'라 할 수 있는 '갱갱갱' 무대로 또 한 번의 레전드를 경신한다.

한편, '쇼미더머니 11'은 다민이 '요요요' 패러디부터 플리키뱅 '갱갱갱' 밈 콘텐츠가 꾸준히 올라오며 프로그램의 높은 화제성을 입증하고 있다. 차후 음원 미션에 돌입하면 그 열기는 한층 더 거세질 전망이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11월 3주차 조사 결과에 따르면 '쇼미더머니 11'은 비드라마 TV화제성 1위에 등극했다.

'쇼미더머니 11' 5회는 오늘, 25일(금) 오후 11시 방송된다. 6회가 공개되는 차주 방송은 12월 2일(금), 평소보다 한 시간 앞당긴 오후 10시에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