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넘버원' /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사진제공=넷플릭스


방송인 유재석이 정효민 PD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23일 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정효민 PD, 김인식 PD가 참석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분투하는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일로 만난 사이'에 이어 정 PD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유재석. 그는 "두 번째 만남이 있었기에 세 번째 만남이 있었다. 정효민 PD는 참 성실하다. 연기자를 떠나서 현장에 있는 모든 스태프를 정말 잘 챙긴다. 저렇게 마음 퍼주다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소문이 퍼다할 정도다. 이타심이 있는, 배려심이 넘치는 PD다. 그래서 회사를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거다. 그만큼 능력이 있으니까 가능한 거다"고 말했다.

첫 고정 예능으로 '코리아 넘버원'을 선택한 김연경. 그는 "현역으로 뛰고 있는 선수라 해도 되나 고민이 컸다. 그런데 취지가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고, 이광수, 유재석 오빠와 같이 하니까 재밌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오는 11월 25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