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보그 코리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보그 코리아' 영상 캡처


배우 박은빈이 팬에게 해준 따뜻한 조언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보그 코리아'에는 '오늘도 명언 잔뜩 남기고 떠난 고민 상담 장인 박은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배우 박은빈이 출연, 팬들이 물어보는 여러가지 질문에 답변해주는 시간을 갖었다.

첫 질문은 대만 팬의 것이었다. 대만에서 안정적인 직업을 그만두고 꽃을 배우고 있다는 대만 팬. 그의 꿈은 한국에서 꽃집을 차리는 것이었다. 대만 팬은 "오랫동안 품어왔던 꿈인데 막상 시작하니까 걱정된다. 꿈을 택하는 게 무모한 일인지 모르겠다"이라고 했다.

박은빈은 "타국에 와서 꽃을 배운다는 게 저보다도 더 용기 있는 분 같다"라며 "제가 배우 생활을 좋아해서 오랫동안 일을 했지만 '이게 나한테 맞는 일인가?'에 대한 확신을 얻기까지 긴 시간이 필요했다. 시시때때로 어려운 순간이 있을지라도 내가 항상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자문자답하면서 답을 얻어갔던 것 같다. 배우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큰 용기를 내신 것 같다. 이게 굉장히 소중한 꿈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에서의 생활이 평안하길 바란다"라며 조언했다.

또 박은빈의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해내야죠'라는 명언이 힘이 된다는 팬. 박은빈은 "사실 그 말은 '나 지금 명언을 날리겠어요'라고 한 말은 아니었다. 그 순간에 나도 떠오르는 구절이 바로 그런 것이었다. 자기 자신이 그런 순간을 분명히 알고 있을 거다. 신세 한탄하면 그래봤자 해결해주는 건 아무도 없더라. 결국 '내가 해야 되는 일'이다 보니까 했던 이야기였다. 많은 분이 여기에 동기부여를 많이 얻고 계시다고 사연을 많이 보내 주셔서 감사하기도 하다. 그리고 내가 열심히 살고 있지 않은 부분도 있고 해서 나를 보고 열심히 살아주는 것은 너무 너무 감사한 마음이지만 꼭 그렇게 살아야 하는 겁니까"라며 미소를 지었다.

다음은 인간 관계에 고민이라는 팬이 등장했다. 박은빈은 "좋은 분인 것 같다. 일방적으로 좋아서 표현하는 게 아니라 상대방의 감정 까지도 헤아리는 분인 것 같다. 사람을 좋아한다는 것은 참 소중한 마음인데 몰라주는 사람은 끊어내시라. 어떤 관계일지 몰라서 속 시원한 대답을 해드릴 순 없지만 감당할 수 있는 만큼만 감당하면서 살아야한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그래서 내가 감당할 수 있는 사람들에게 집중하고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하는 게 만족도가 높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자기의 수용능력을 넘어서는 것까지는 굳이 노력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이런 우선순위의 관계 해내야 하는 일이 서로서로 많아지는 게 나이가 들면서 새롭게 적응해야 하는 과제이지 않나. 그런 적응의 면에서 '좀 열어두고 생각하면 어떨까 싶다. 자기 자신을 가장 먼저 챙기는 게 어떨까'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음속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현명한 답을 찾아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