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남북' 이석훈, 차태현, 조세호, 박상영./사진제공=ENA
'동서남북' 이석훈, 차태현, 조세호, 박상영./사진제공=ENA


세상 수상한 '북투어'가 온다.

4일 ENA 새 교양 예능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이하 '동서남북')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배우 차태현, 개그맨 조세호, 가수 이석훈, 소설가 박상영이 참석했다.

'동서남북'은 전국 방방곡곡 동네 책방으로의 여정을 떠나는 프로그램. 4인의 북 투어리스트가 도서관처럼 책을 읽으며 숙박까지 할 수 있는 '북스테이' 명소와 동네 책방을 찾아 추천한다.

차태현은 "제목을 잘 지었다고 생각한다. 더이상 설명할 게 없다. 수상한 책방을 찾아다니는 프로그램이다. '교양인 줄 알았는데 나름 재미가 있네?' 생각할 수 있다. 마냥 지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동서남북' 차태현 /사진제공=ENA
'동서남북' 차태현 /사진제공=ENA
차태현은 출연 이유에 대해 "감독님이 아는 사람이다"라며 "문자가 계속 오길래 피할 수만은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 문자로 거절하긴 그래서 만나보자고 했는데, 책이라는 소재라는 것에서 신선함을 느꼈다. 공교롭게도 4~5년 전부터 책을 읽기 시작해서 관심이 있었다. 운명처럼 받아들이게 됐다"고 밝혔다.

독서를 하게 된 계기를 묻자 차태현은 "예전에는 밤샘 촬영이 기본이었는데, 시간제가 정확히 지켜지면서 시간의 여유가 생겨났다. 기다리는 시간이나 분장하는 시간에 읽다보니 자연스레 읽게 됐다. 또 똑바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소설보다는 자기 개발에 관한 책들을 읽고 있다"고 말했다.
'동서남북' 조세호./사진제공=ENA
'동서남북' 조세호./사진제공=ENA
조세호는 "감독님이 전화로 대뜸 '차태현과 친하죠?'라고 하더라. 같이 하는 거 어떠냐고 해서 좋았다. 그리고 '책 좀 보세요?'라고 하는데 그건 자신 있게 대답하지 못했다"며 "매년 목표 중 하나로 독서를 계획하지만 실패했다. 감독님에게 책을 잘 읽지는 않는다고 하니까 오히려 좋다고, 이번 기회에 친해지면 어떻겠냐고 하더라. 단순히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재밌는 책방을 다닌다는 이야기에 이번이 책과 친해질 마지막 기회일 것 같아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차태현은 조세호에 대해 "내가 방송을 할 때 제일 먼저 믿음을 갖고 찾을 수 있는 친구"라며 "조세호의 장점이자 단점은 옆에서 어떤 사람이 붙느냐에 따라 하늘과 땅 차이라는 거다. 본인 능력 대비 높은 몸값이 책정되어있지만, 여기서는 몸값 이상을 해내고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조세호는 "차태현과 가깝게 방송을 시작했던 게 게스트로 나간 '1박 2일'이었다. 단둘이 막걸리 여행을 갔는데 '내가 이렇게 잘하는 사람인가?' 생각을 하게 해줬다. 나의 행동 하나하나 다 리액션 해주고 웃어줘서 너무 신이 나더라. 그 이후로 형과 무엇을 하든 자신감이 생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동서남북' 이석훈./사진제공=ENA
'동서남북' 이석훈./사진제공=ENA
이석훈은 "전형적인 이미지 캐스팅이 아니었나 싶다. 많이 속고 있다"며 "너무 좋아하는 차태현 형, 조세호 동생이라 같이 책에 관한 프로그램을 한다는 게 너무 좋게 다가왔다. 나는 평균의 독서량, 혹은 이하를 책임지고 있다. 1년에 책을 몇 권 정도밖에 읽지 않는다. 아이를 키우다 보니 그림책을 요즘 보고 있다. 가장 많이 보는 건 뮤지컬 대본인 것 같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좀더 다가갈 수 있는 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기억나는 에피소드를 묻자 차태현은 "한의사 선생님이 책으로 처방 해주는 분이 있더라. 그 촬영이 너무 신선했고, 처방한 책이 내가 읽는 책 중에 하나더라"고 회상했다.

조세호는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쉬는시간이 되면 모여서 수다를 떤다. 그러다보니 4명이 여행을 온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석훈은 "기억이라는 게 참 무섭다. 수다를 떤다고 하는데 수다는 조세호만 한다. 우리는 들어주는 입장"이라고 정정했다.

관전 포인트에 대해 조세호는 "주먹다짐을 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과연 이 프로그램이 내년에 시즌2가 나올 것이냐"라며 관심을 요청했다.

'동서남북'은 4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