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 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 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오늘(28일)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는 ‘전설의 고향’에서 “내 다리 내놔~”라는 명대사를 탄생시킨 이광기가 출연해 배우에서 아트디렉터로 완벽 변신한 일상을 공개한다.

37년 차 사극 전문 배우 이광기는 본인이 운영하고 있는 갤러리를 공개하며 아트디렉터로서의 활동으로 시선을 끈다. 동시에 손예진 닮은꼴로 화제가 된 그의 딸 이연지가 등장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다. 그는 아빠 이광기를 “대표님”이라 불러 궁금증을 자아내고, 이광기는 “딸이 수습 직원으로 취업해 아트디렉터 일을 가르치는 중”이라고 밝힌다.

이연지는 본격적인 업무 시작 전, 갤러리 수습 직원이자 딸로서 이광기를 ‘완벽 대표님’으로 변신시켜 감탄을 일으킨다. 그는 이광기의 의상을 직접 골라주는 것은 물론, 새치를 커버해주고 눈썹을 다듬어주는 등 다정한 부녀의 모습을 보여주고, 이에 MC 오지호는 “나중에 우리 딸도 저렇게 해줘야 할 텐데”라며 부러움을 드러낸다

이광기는 “아내에게 잔소리를 안 들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며 ‘딸 바보’에 이어 ‘아내 바보’의 면모를 드러낸다. 그는 “우리처럼 재밌게 사는 사람을 많이 못 봤다. 케미가 잘 맞는다”며 신혼 초 부부 싸움을 하다 나체인 상태로 집을 나가게 된 일화를 전해 충격과 폭소를 동시에 자아냈다는 후문.

이광기와 그의 가족 이야기는 28일 오후 8시 방송되는 ‘퍼펙트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