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아름다워'(사진=방송 화면 캡처)
'현재는 아름다워'(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다빈이 윤시윤의 예상치 못한 대답에 든든함을 느꼈다.

17일 밤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현미래(배다빈 분)의 외할머니를 뵙게 된 이현재(윤시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현재는 현미래에게 현미래의 엄마 진수정(박지영 분)을 걱정하며 "오늘 병원에 얼마나 있을 거야? 형 상견례 갔던 곳 음식이 괜찮아서 도시락 사갈까 하는데?"라고 물었고 현미래의 차에 탔던 진수정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후 진수정과 현미래는 정미영(이주실 분)의 병실을 찾았고 현진헌을 남편으로 착각한 정미영은 "다들 나 아이 못 낳는다고 했을 때 왜 당신은 내 편 안 들어주고 가만히 있었냐?"라고 원망을 쏟아냈다.


한편 이현재를 현진헌으로 착각한 정미영은 "우리 수정이를 위해 뭘 해줄 수 있냐?"라고 물었고 이에 이현재는 "어떤 위험에서도 보호하고, 안전하도록 지켜줄 거예요"라고 침착하게 답했다.

이후 현미래는 이현재에게 "아까 할머니가 아이 못 낳는다고 하신 말씀 있잖아"라며 "사실 엄마한테 현재씨 아버님이 입양되셨다고 말하고 나서 엄마가 달라졌거든. 불합리한 사람이었구나 생각했어. 근데 편견이 강한 게 아니라 엄마 상처를 끄집어 내는 게 힘들었던 것 같아"라며 운을 뗐다.

이에 이현재는 "그게 무슨 말이야?"라고 물었고 현미래는 "할머니가 엄마를 입양해서 키우셨대. 그걸 숨기고 지금까지 사신 거야. 엄마가 지금까지 어떻게 살아왔을 지 상상이 안 돼"라고 털어놨다. 이어 현미래는 "내가 얼마나 현재씨가 있어서 든든한지 몰라. 제일 힘들 때 기댈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