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솔로지옥'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새 예능으로 '테이크원', '코리아 넘버원', '피지컬:100', '솔로지옥2'를 선보인다.

12일 서울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넷플릭스 한국 예능 상견례'가 열렸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팀 예능 부문 유기환 매니저가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테이크원'에 대해서 유기환 매니저는 "넷플릭스 코리아에서 처음 시도하는 음악 예능이다. 다큐는 아니고 예능 제작진이 제작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테이크원'은 '당신이 죽기 전에 단 한 번의 노래를 할 수 있다면 어떤 무대에서 누구를 위해 불러주고 싶냐'는 게 기획 의도다. 아티스트에 따라 누군가는 감성적인 무대를, 화려한 무대를 원할 수 있다. 우리는 밀접하게 다루며 보여주려고 한다. 테이크원은 '싱어게인', '슈가맨'을 담당한 PD가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올 가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코리아 넘버원'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 김연경, 이광수가 장인을 찾아가 전통 노동을 체험하며, 전통의 매력과 노동의 가치를 나누는 프로그램. 유기환 매니저는 "유재석, 김연경, 이광수, 자타공인 '코리아 넘버원' 3명이 진행한다. 이 세 사람이 대한민국의 넘버원이라도 불릴 수 있는 장인을 찾아다니며 체력, 정신력을 쏟아붓고 오는 로컬 노동 버라이어티다. ‘효리네 민박’을 연출한 정효민 PD가 스튜디오를 설립해 처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고 설명했다. 유기환 매니저는 "스케일이 크지 않은 예능이 될 거다. 웃겨서 '짤이 도는 예능'이 됐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웃기면 좋겠다'에 가장 힘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피지컬:100’은 컴페티션 예능. 유기환 매니저는 "'최고의 피지컬이란 무엇인가', '최고의 몸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했다. 한국에서 피지컬에 자신있는 남녀 100인이 모여 최종 1인을 가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MBC 다큐멘터리 제작진이 제작한다. MBC가 단독으로 제작하는 작품이다. 피지컬에 대한 탐구가 밀도 있게 들어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솔로지옥2’에 대해서는 "촬영을 마쳤다. 지옥도와 천국도를 오가는 젊은 남녀들의 이야기 녹화를 무사히 마쳤다. 시즌1보다 더 뜨거운 젊은 남녀들 여름의 느낌을 생생히 느낄 수 있도록 편집 중이다. 많은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어제 스튜디오 녹화가 있었는데, 동일한 MC들과 합을 맞췄는데 분위기가 좋았다"고 자랑했다.

최근 성소수자 콘텐츠가 OTT를 중심으로 등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성소수자 콘텐츠'라고 구분하진 않는다. 얼마나 재밌는지, 출연하는 대상들이 누구인지다. 중요한 건 내러티브, 이야기라고 본다. 딱히 제약을 두진 않는다. 좋은 얘기가 나왔을 때 편안하게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성소수자 콘텐츠 제작 가능성에 대해서도 열어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