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사진=텐아시아DB
이상민./사진=텐아시아DB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미우새 반장 선거’를 앞두고 ‘전(前) 반장’ 김준호와 ‘부위원장’ 이상민의 살벌한 진실 공방전이 펼쳐진다.

이날 평소와 다르게 엄숙한 분위기로 한 자리에 모여 있는 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김종국, 김희철, 김종민, 오민석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알고 보니 미우새 반장 후보 검증을 위한 ‘인사 청문회’가 열린 것.
'미우새' /사진제공=SBS
'미우새' /사진제공=SBS
본격적인 청문회가 시작되고, 부위원장 이상민의 자질 평가를 위한 아들들의 무차별 공격이 펼쳐진다. 남은 빚 의혹에 대한 아들들의 압박 질의를 받던 이상민은 결국 “내가 빚 갚는데 당신들이 보태준 적 있냐”고 대열폭하며 법적 증거까지 공개하는 등 열띤 반론에 나선다. ‘미우새 반장’ 자리를 두고 세상 진지하게 진흙탕 싸움을 벌이는 아들들의 모습에 모(母)벤져스는 “서로 헐뜯는 모습이 진짜 청문회 같다”며 웃음을 금치 못한다.

김준호는 “이상민은 쇠고랑만 안 찼지 폭력범”이라며 예상치 못한 폭로전을 이어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급기야 준호는 상민의 폭력 사태에 관한 구체적인 증거 자료까지 제시해 현장은 물론 스튜디오까지 발칵 뒤집혔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차별 폭로와 피 튀기는 공격이 난무한 '제 1회 미우새 인사 청문회'의 서막은 10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