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뉴페스타' 방송 화면.
사진=JTBC '뉴페스타' 방송 화면.


싱어송라이터 이상순이 아내인 가수 이효리가 작사한 '다시'를 열창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 '뉴페스타'에서 이상순은 마이 앤트 메리 출신의 토마스 쿡과 '다시'와 '골든 글러브'를 열창했다.

이상순은 무대를 마친 후 "이번에 무대 하면서 너무 둘이 잘 맞아서 재밌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종신 역시 "둘이 보이스 콘이 되게 잘 어울리고 계열이 비슷한 것 같아"라고 말했다.

특히 유희열은 출연자들에게 "'다시'라는 곡은 효리가 작사한 곡"라고 알리기도. 이에 윤종신이 이상순에게 "효리가 쓴 '다시' 가사 내용이 뭐야? 다시 결혼하고 싶다? 아니면 어떤 거야?"라고 농담했다. 이를 들은 이상순은 "마음대로 해석해라"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뉴페스타' 방송 화면.
사진=JTBC '뉴페스타' 방송 화면.
이날 이상순은 윤종신, 장필순과 음주 토크를 하며 이효리와 장필순의 첫만남을 떠올리기도 했다.

윤종신이 "예전에는 공개방송 끝나고 다 모여서 술 먹었는데"라고 했고, 장필순도 "가면 배신자였다"고 덧붙였다.

이상순은 "효리와 연애 시작하기 전에 제주도 장필순 누나 집에 놀러갔다. 술을 먹는데 효리가 꽐라가 된 거다. 처음 만난 필순 누나에게 '늦게 오셨으니까 3잔씩 드세요' 하니까 누나가 '너 화장실로 좀 들어와 봐. 네가 이러면 되냐'라고 했다. 그때 너무 웃겼다"고 회상했다.

윤종신이 "무서운 누나였다"라고 하자 장필순은 "내가 처음에는 말을 잘 안 하니까"라며 해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