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박해수가 '종이의 집' 인기와 호불호가 갈리는 대중의 평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8일 배우 박해수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하 '종이의 집') 출연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종이의 집:'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인질 강도 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24일 첫 공개됐다. 박해수는 극 중 북한 개천 강제수용소를 탈출한 베를린 역으로 활약했다.

-'종이의 집'이 전 세계 랭킹 3위, 11개국 시청 1위를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이날 박해수는 '종이의 집'이 전 세계 랭킹 3위, 11개국 시청 1위를 기록한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국 드라마와 콘텐츠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전부터 좋은 작품들이 많이 나오고, 시청자들에게 많이 알려지면서 기대와 많은 이야기가 있는 것 같다"며 재차 감사 인사를 전했다.

'종이의 집'에 호불호 반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이 작품은 아시다시피 명명백백 비교 대상과 호불호가 있을 수밖에 없다. 이 작품에 대한 숙명이라고 생각했다"며 "원작과 비교가 안 될 수는 없지만, 그 안에서도 차이점을 두고 다르게 표현하기보다는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