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힙] 이지현 "아이들, 방송으로 내 과거 알게 돼… ADHD 아들 사과하더라" ('대한외국인')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교정을 받고 달라진 ADHD 아들의 상황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이지현, 정인, 박은지, 나비가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이지현에게 "엄마가 걸그룹이었다는 걸 아냐"고 물었다. 이지현은 "원래는 몰랐다. 아이들과 함께 리얼리티를 하면서 그때 알았다. 예전에는 몰랐다"라고 답했다.

이지현은 "아들은 남자니까 관심이 없고 딸은 '엄마 이렇게 짧은 치마 입고 춤췄어? 엄마 이때 못생겼었어?'라고 관심을 보이더라"며 "지금 내 얼굴이 익숙하니까 옛날 모습은 촌스럽다고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종힙] 이지현 "아이들, 방송으로 내 과거 알게 돼… ADHD 아들 사과하더라" ('대한외국인')
[종힙] 이지현 "아이들, 방송으로 내 과거 알게 돼… ADHD 아들 사과하더라" ('대한외국인')
김용만은 "아이들과 함께 하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방송을 하고 난 뒤 변화가 있느냐"라고 궁금해했다.

이지현은 우경이 같은 경우는 혼자서 기다리고 분노를 참을 줄 알게 됐다. 방송을 통해 자기 모습을 보고 사과하더라. '엄마 미안해 저렇게 아프게 해서 많이 아팠지'라고 진심 어린 사과를 하더라"라고 밝혔다.
[종힙] 이지현 "아이들, 방송으로 내 과거 알게 돼… ADHD 아들 사과하더라" ('대한외국인')
[종힙] 이지현 "아이들, 방송으로 내 과거 알게 돼… ADHD 아들 사과하더라" ('대한외국인')
특히 이지현은 댓글 같은 건 하나도 안 빼놓고 본다고. 이지현은 "찾아서 다 본다. 그걸 보고 있으니 딸이 '무플보다는 악플이 낫대 신경쓰지마'라고 하더라"라며 웃었다.

한편 이지현은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 아들의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아들은 만 4세 때 처음으로 ADHD 진단을 받았다.

아들 우경은 누나 서윤과 갈등을 겪으며 본인의 화를 참지 못하고 폭발,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뜻대로 되지 않으면 엄마인 이지현에게도 폭력을 행사하고 "죽을 거다. 죽여야겠다" 등 공격적인 언행을 드러냈다.

우경은 오은영의 '금쪽같은 내새끼' 등으로 행동 교정을 받기 시작했고 그 과정에서 수학 영재임이 드러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